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로고

  • 제목 [서울시정일보] 대기전력 자동차단콘센트, 정말 자동이 맞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6-27
    조회수 1784
    [서울시정일보 서홍석 기자]
     
    에너지 절감을 이유로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 설치가 의무화되면서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는 신축 아파트 빌라등의 건축물에 많이 보급되고 있지만 이름만 자동차단인 제품이 설치되어 소비자가 불편함을 겪고 있어 애물단지가 되고 있다.

    대기전력콘센트는 릴레이를 사용해 전자제품 내부의 전원공급장치(SMPS), 트랜스 등의 운영에 소요되는 대기전력을 차단하는 장치로, 정부가 ‘건축물 에너지절약 설계기준’을 개정해 대기전력차단콘센트 또는 대기전력차단스위치로 차단되는 콘센트가 세대 내 총 콘센트 개수의 30% 이상이도록 의무화하면서 관련 시장은 급성장했다.

    서울시는 국토부 고시보다 높은 50%이상으로 정책을 시행하던 중 지난 9월부터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 중 연면적 10만㎡ 이상 건물에 설치되는 콘센트 70%이상은 대기전력차단 기능을 갖춰야 한다. 서울시 녹색설계 건축 기준에서 처음으로 의무비율이 부여되었기 때문이다. 정부가 고시한 ‘건축물 및 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의 환경영향평가 항목 및 심의기준’ 개정안이 발효되면서 시행된 정책이다.

     

    ◆전기를 사용하지 않아도 사용되는 대기전력
    대기전력이란 전원을 끈 상태에서도 전기제품이 소비하는 전력을 말한다.
    전기제품이 외부 전원과 연결된 상태에서 해당 기기의 주기능을 수행하지 않거나 내외부의 켜짐 신호를 기다리는 상태에서 소비되는 전력을 말한다. 대기전력은 수년 전부터 전력 낭비 주범으로 인식되면서 외국에서는 `전기 흡혈귀(Power Vampire)`라고 부르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가정에서 대기전력으로 손실되는 전력이 6~11%로 추정된다. 가구당 연간 대기전력 소비는 209㎾h다. 우리나라 전체에서는 2~3% 수준이다. 전력 사용량 중에서 가정이 차지하는 비중이 30% 정도인 점을 감안했다.

    낭비되는 대기전력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한해 4160억원에 달한다. 가구당 연간 2만5000원가량 전기요금 부담을 가중시킨다. 에너지공단이 지난 2011년 전국 105가구를 대상으로 1943개 유효 가전기기 대기전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다.


    ◆이름만 자동인 자동차단콘센트, 애물단지로 둔갑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대기전력을 줄인다는 취지로 보급이 확대된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는 오히려 일반 가정에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고 있다.
    초창기 대기전력콘센트는 전원이 투입되는 ‘상시’와 대기전력을 차단하는 ‘대기’ 모드를 소비자가 수동으로 조작하는 형태였다. 상시와 대기모드 전환은 손쉽지만 소비자가 필요할 때마다 직접 허리를 굽혀 조작해야 한다는 점에서 불편함이 없지 않았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는 대기전력 학습기능을 내장, 연결된 부하가 사전에 맞춘 에너지레벨(설정값)을 초과하면 실제부하로 인식해 전원을 투입하고, 레벨 이하면 대기전력 상태로 인지해 자동으로 차단하는 기능을 구현했다.
    현재 시중에 보급되고 있는 대부분의 대기전력콘센트들이 이런 형태의 제품들이다.
    하지만 이 제품들 역시 사용 초기에 소비자가 직접 에너지 레벨을 설정해야 하고, 복귀과정이 불편하다는 게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제일전기통신(대표 박영조)은 최근 `인공지능형 대기전력자동차단복구콘센트`를 출시하고 안전인증을 획득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일전기통신의 신제품 ‘인공지능형 대기전력자동차단복귀콘센트’는 기존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와 달리 초기 설정이 필요 없다. 콘센트와 연결된 가전제품 대기전력 값을 일일이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전력 소모량이 적은 휴대폰 충전기부터 TV와 PC까지 연결된 가전제품 대기전력 값을 인식해 자동 차단한다.
    또한 전원 재연결도 자동으로 해결했다. 대기전력 차단 상태에서도 해당 기기 전원을 바로 켤 수 있다. 소비자가 대기전력을 줄이려고 따로 노력하거나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박영조 제일전기통신 대표는 “대기전력자동차단콘센트는 에너지 절감을 이유로 의무화되면서 보급이 늘었지만 사용이 불편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았다”면서 “대기전력 낭비를 줄여 국가 에너지 절감과 소비자 부담 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24734


개인정보취급방침